특수법인한국방재협회
방재정보 HOME > 방재정보 > 방재정보
「안전한 설 명절」을 위한 범정부 총력 대비태세 구축
등록일 2019-02-01 글쓴이 한국방재협회 조회 86

「안전한 설 명절」을 위한 범정부 총력 대비태세 구축
- 설 연휴 안전관리대책 점검 영상회의 개최 -



행정안전부(장관 김부겸)는 설 연휴를 앞두고 관계부처와 지자체의 안전관리대책 추진 및 범정부적 협력 대응체계를 강화한다.

이는 문재인 대통령의 “사망자 없는 안전한 설 명절이 되도록 하라”는 당부에 따른 것으로, 지난 25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주재로 「제36회 중앙·지방 정책협의회」 에서 ‘관계기관의 안전관리대책’을 논의한 바 있다.

이에 따른 후속조치로, 류희인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주재로 「설 연휴 안전관리대책 점검 영상회의(1.31)」를 통해 관계기관*의 안전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한다.
* 행안부·국토부·해수부·산업부·고용부·복지부·농식품부·문체부·식약처·질본·소방청·경찰청·해경청·산림청 및 17개 시·도

먼저, 행안부는 중앙재난안전상황실을 중심으로 관계기관 간 24시간 상황관리체계를 더욱 강화한다.

특히, 대설·한파 등 기상악화로 인한 피해 최소화를 위하여 각 지자체에 취약구간 대비태세를 확립할 것을 강조할 예정이다.

국토부는 연휴기간에 대규모 인구 이동으로 인한 교통사고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「특별교통대책(2.1.~7.)」을 시행한다.

원활한 교통 소통을 위하여 대중교통을 추가로 투입*하고, 실시간 교통정보를 스마트폰 앱, 도로전광판 등을 통해 제공한다.
* 일평균 고속버스 1,200회, 열차 29회, 항공기 9편, 여객선 144회 증강

또한, 경찰청, 소방청 등과 협력하여 교통법규 위반차량을 집중 단속하고 비상대응체계도 강화한다.

소방청은 안전한 설 명절을 위하여 화재 예방대책을 수립한다.

전통시장, 영화관 등 다중이용시설(87,797개소) 및 펜션 등 소규모 숙박시설(13,511개소)에 대한 불시단속을 강화한다.

최근 5년(`14~`18년) 간 설 연휴기간 화재의 원인이 대부분 부주의(58.7%)로 인한 것이라는 분석에 따라 화재예방 홍보*에도 주력할 계획이다.
* 「고향집 주택용소방시설 선물하기」 홍보(1.21.~2.1., 지역전광판 및 버스정보시스템 등 활용), 「화재예방캠페인」 라디오 송출(2.2.~6., TBS 및 TBN) 등

아울러, 대형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가스·전기 사고 및 산업재해 예방·대응을 위한 안전점검과 연휴기간 비상근무도 실시할 예정이다.

산업부는 터미널, 전통시장 등 약 2,000개소를 집중 점검(1.21.~2.1.)하고, 연휴기간에 가스·전기안전공사는 24시간 비상대응반*을 운영한다.
* 가스안전공사 28개 사업소(1544-4500), 전기안전공사 60개 사업소(1588-7500)

고용부는 고위험사업장 8,629개소를 대상으로 사업장별 노·사 합동 안전점검을 실시하도록 하고 있으며, 안전보건공단과 함께 연휴기간 24시간 위험상황신고실*을 운영할 예정이다.
* 지방고용청 48개 및 안전보건공단 27개 지사(1588-3088)

이 밖에도 각 부처는 감염병(질본)·가축질병(농식품부) 예방 및 확산 방지대책, 제수용품 등 식품안전(식약처), 비상진료 대책(복지부), 관광 숙박시설 안전대책(문체부), 산불대책(산림청) 등을 수립하여 시행한다.

류희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“안전한 사회는 사고로 인한 인적·물적 피해가 적은 것에서 나아가, 국민들께서 정상적인 삶을 영위할 수 있는 사회를 의미한다.”라며, “연휴기간 동안에 국민의 입장에서 불편한 점이 없는지 살펴보고 이를 해소하기 위한 조치도 적극 시행할 것”을 당부할 예정이다.

위험천만 급경사지, 소교량 등 사고예방 위해 사전점검 실시 2019-02-12
행정안전부 직원부터 제대로 안전교육 받는다 2019-01-29